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고향에 가고 싶어지는 나이 입니다.

윤영욱 | 2018.12.29 14:02
조회5645| 댓글0| 추천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어릴적 고향떠나 서울에서 바쁘게 살고 있는 나, 이제는 고향이 그리워 지는것이 나이 들었나봅니다.
고향 집은 없어지고 그 자리에 교회가 생겼네요. 오랜 세월을 떠나 있다 보니 나를 아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요. 
서울에서 신축 공사만 해서, 고향에 저의 집을 지을려고 월송국민학교 동창회때 땅값을 물어 보기도 했습니다.
코 흘리게 일때는 동네 길이 복잡을 정도로 개구장이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썰렁 하네요.
고향을 지키고 있는 친구들, 나이들어 고향 찾아 올 친구들 다시 모일 그 날까지 몸 건강 하시고, 울진 군청에 있는 내 친구도 건강하시길... 
12월29일 14시 이구먼. 이틀 있으면 2019년 또 한 살 먹는구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들 하세요.
 
 
  • 번호
  • 제목
  • 작성자
  • 등록일
  • 조회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