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우째 이런일이......

울진싸랑 | 2019.06.26 09:52
조회8015| 댓글0| 추천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울진군 2021년 경북체전 개최지 선정에 금품로비 의혹  






경북체육회 이사에 7억짜리 관급공사 밀어주기 ‘20억 공사 더 있다’ 문자




원본보기

경북체육회 전경. 경북체육회 제공


경북도가 내년도 경북도민체육대회 개최도시를 자격도 없는 김천으로 선정해 물의(20일자 14면)를 빚고 있는 가운데 도민체전 개최도시 선정 과정에서 경북체육회 이사들을 상대로 한 금품로비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24일 경북체육회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울진과 예천 2개 도시 중 울진을 2021년 도민체전 개최도시로 최종 확정했다. 당초 김천시도 경쟁 대열에 뛰어들어 이사회 실사까지 마쳤으나 이달 5일 신청을 철회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울진군은 지난 5월 간부공무원이자 경북체육회 이사인 A씨를 통해 같은 경북체육회 B 이사가 운영하는 업체에 자체 발주한 엑스포공원 사업의 관급공사를 수의계약 형태로 맡기면서 로비의혹이 일고 있다. B 이사는 예천 인근 지자체 출신이다.

특히 울진군은 당초 사업비 5억원인 왕피천 데크공사에 대해 설계변경 방식으로 총공사비를 7억원으로 증액시켰다. B 이사의 업체는 평소 울진군의 사업을 잘 맡는 곳이 아니어서 의혹이 커지고 있다.

B 이사는 울진군과의 수의계약 체결 내용을 경쟁 상대인 예천군체육회 간부들에게 알려 주면서 이 공사와 별개로 ‘20억원대 공사가 더 있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여준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예천군체육회 한 임원은 “B 이사가 울진군과 20억 공사가 더 있다는 메시지를 보여준 것은 예천군도 반대급부를 내놔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며 “황당해서 말이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체육인 K(59) 씨는 “300만 도민 화합의 축제가 되어야 할 도민체전 개최지 결정을 둘러싸고 지자체가 명절에 경북체육회 이사들에게 선물을 돌린 것만 해도 지탄을 받을 일인데 수의계약으로 공사를 몰아주다니 체육인으로서 낯부끄럽다”며 “이 정도 사안이면 고위층의 지시나 묵인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인 만큼 철저한 수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울진군 관계자는 “해당 업체에 대한 관급자재 수의계약은 관련부서에서 체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금품로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원본보기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의원들이 24일 간담회에 박의식 경북도체육회사무처장을 불러 최근 규정에 어긋난 도민체전 김천 결정 등 불합리한 사무처 운영을 질책하고 있다. 이용호기자


한편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조주홍 위원장 등 위원들은 24일 긴급 간담회를 열어 박의식 경북도체육회 사무처장에게 규정에 어긋난 도민체전 김천 결정과정을 질책했다. 의원들은 내년 도민체전 개최지 선정 과정에 다른 시ㆍ군에는 신청 기회도 주지 않았고, 개최한지 7년 이하로 신청 자격이 없는 김천으로 결정한 배경이 무엇인지 따졌다.



  • 번호
  • 제목
  • 작성자
  • 등록일
  • 조회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