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정운영 5개년계획 지역공약 확정

기사입력 2017.07.24 15:28  |  조회수 12,59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중부권 동서횡단철도.jpg
 
울진과 서산을 잇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청와대가 지난 719일 공개한 새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따르면 지역공약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이 확정 반영되면서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45로 기존 철도를 활용하고 제3차 국가철도망에 포함된 노선을 제외할 경우 총 35,0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동안 울진군 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노선 통과 12개 지자체는 시장·군수 협력체를 구성하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촉구 62만 명의 서명부를 국토부등의 중앙부처에 전달하기도 했다.
 
또 지난 2월 국회차원의 추진을 위해 충청, 영남지역 국회의원 15명이 국회 포럼을 결성하고, 3월 국회 포럼 및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4월 제19대 대통령 공약에 반영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의 이재훈 소장은 620일 진행된 연구용역 중간보고에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건설 사업으로 건설기간 동안 757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51,500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건설 후에는 교통 접근성 개선에 따라 지역의 성장잠재력이 크게 제고될 것이며 특히, 낙후지역인 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도 100%이상 증가할 것으로 발표했다.
 
특히 12개 지자체는 중부권 동서 간 2시간대 고속교통망 구축 중부권에 동서 신산업지대 형성을 촉진하고 지역경제권 구축에 기여 중부권의 경제성장과 고용창출에 기여 국토이용의 생산성이 높아지고, 국가철도망의 효율성이 증가하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앞으로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의 틀 안에서 지역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이미 발표된 지역공약을 토대로 이행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빠른뉴스! 울진뉴스 & ulji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울진뉴스/월간울진(http://uljinnews.com |   창간일 : 2006년 5월 2일   |   발행인 / 대표 : 김흥탁    |   편집인 : 윤은미 
  • 사업자등록번호 : 507-03-88911   |   302331 경북 울진군 울진읍 말루길 1 (1층)   |  윌 이엔씨 통신판매업 제2010-경북울진-0010호                         
  • 대표전화 : (054)781-677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전자우편  uljin@uljinnews.com  / ytn054@naver.com
  • Copyright © 2006-2017 uljinnews.com all right reserved.
빠른뉴스! 울진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