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선 철도 수산 IC~ 가스충전소 320m 구간, 토공화 추진, 지역민‘강력반발’

지역민, 중앙부처에 주민 서명부 첨부한 탄원서 제출
기사입력 2018.01.11 11:39  |  조회수 2,6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29.jpg
 동해선 포항 ~삼척 철도건설 제12공구 노반건설공사

030.jpg
 

강의원·임군수 “토공 절대 안돼” 강경 입장 밝혀

“군민을 뭘로 보고 그따위로 공사를 합니까? 토공으로 할 거면 철도공사 안 해줘도 좋으니까 하지 마세요”
울진읍 김 모씨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일방적으로 축소 추진하고 있는 울진정거장 인근 철도 교량화 공사에 대해 격앙된 목소리를 터트렸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가 읍남 1리(토일 마을) 앞 토공구간을 포함한 울진정거장의 교량화 요구에 일부 축소한다는
발표에 대해, 울진읍민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민을 대표해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가 관련 중앙부처인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국민권익위원회, 강석호 국회의원실에 주민 서명부를 첨부한 탄원서를 10월 20일 제출했다.
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가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 제12공구 노반건설공사에서 울진남부 교차로 수산 IC에서 가스충전소까지 320m 구간을 철도교량화 사업이 타당성 평가 기준 등에 미흡하다고 밝히고 이 구간을 토공으로 추진한다는 발표에 대해 주민들은 불만을 토로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본 구간은 울진시내를 들어오는 관문으로 당초 설계대로 시공시 15m 높이의 성토공사로 인한 조망이 확보되지 않음으로 조망권 침해 및 도시미관을 저해할 것이 명확함에 따라 지역주민들은 교량으로 시공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강석호 국회의원은 지난 9월 30일 현장을 방문해 철도공사 관계자에게 울진정거장 진입부 일부 구간 토공 시공 관련해 ‘군민이 원하지 않는다고 하면 (철도)공사를 못하는 거다.’며 토공화에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전한다.

주민들은 9월 말 울진읍 지역 도로가에 ‘토성이 웬 말이냐 철도공사 중단하라’ ‘동해선 철도 울진 관문 토성공사 철회하라’ 등의 내용이 적힌 현수막을 내걸어 한국철도시설공단의 무사 안일한 계획을 비난했다.
특히 주민들의 요구는 반영하지 않은 채 철도시설공단이 320m 구간에 대해 토공화로 정한 결론을 일방 통보식으로 접한 주민들의 분노와 실망감은 크다. 토공화로 인한 피해의 직접적인 이해 당사자는 바로 울진의 주민들이기 때문이다.
울진군과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는 “그동안 동해선 철도공사와 관련된 사소한 민원이 발생하더라도 울진군과 지역사회단체가 앞장서서 원만하게 해결하여 왔지만 본 구간이 교량화로 건설되지 않으면 공사중지 등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32.jpg
 울진정거장 교량화 추진방안-당초

033.jpg
울진정거장 교량화 추진방안-검토(안)

울진읍민들, 동해선 철도 울진정거장 토공 반대‘한 목소리’

울진읍 주민들이 동해선 철도 울진정거장 토공 건설을 두고 반발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 동해북부사업단은 지난 9월 25일 오후 울진읍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동해선 철도 울진정거장 토공 구간의 교량화 용역 결과에 대한 주민 간담회를 주민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었다.
이날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 동해북부사업단 정정찬 차장은 동해선 철도 울진정거장 구간에 대한 토공구간 교량화 타당성 용역을 시행한 결과를 설명하면서 주민들이 요구하는 교량화 구간 중 수산 IC에서 가스충전소까지 320m는 교량화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영남본부에 따르면 수산 IC에서 울진정거장까지 1,030m 구간 중 710m만 교량으로 놓인다는 것이다.
영남본부는 용역을 시행한 결과, 320m 구간이 토공 계획 시에도 통행권, 일조권 등의 영향이 크게 발생하지 않으므로 이미 계획한 토공이 적절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320m를 토공에서 교랑화로 건설할 경우 130억 원이 더 투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교량화가 추진될 것을 당연시했던 주민들은 영남본부의 전 부분 교량화가 어렵다는 용역 결과를 두고 토공작업은 절대 안 된다고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

특히 사업 주체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울진정거장 토공구간 교량화를 축소한다는 용역 결과를 도출한 것에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031.jpg
울진정거장 교량화 주민간담회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용역 결과에 납득할 수 없다며 주민들의 요구가 충분히 용역에 반영돼야 하는데, 용역이 내놓은 결과만을 받아들여 결정한다는 것은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임이 명백하고 주민들의 분노만 살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이구동성으로 “교량화를 추진하기 위해 공단에서 용역 했는데, 울진군민의 의견 반영 없는 일방적 용역, 국책사업의 밀어붙이기식 결정은 반쪽짜리로 용역으로 군민들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주민들의 교량화 요구에 따라 용역이 실시됐음에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용역에 당황스럽다. 뒤늦게 용역 결과를 들으며 주민 의견이 묵살된 용역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공 노반(土工路盤) 공사는 중장기적으로 울진지역의 도심지 발전을 저해하는 등 애물단지가 될 우려가 있다”

특히 이날 주민들은 “토공 노반(土工路盤)은 주민 생활권을 심각하게 훼손할 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울진지역의 도심지 발전을 저해하는 등 애물단지가 될 우려가 있다”며, “울진군민의 뜻을 적극 수용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영남본부 정정찬 차장은 “주민들이 요구하는 구간의 교량화 추진을 위한 용역을 진행한 결과 사업타당성 기준에는 적합하지 않은 상황이어서 용역 결과에 따라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이해해달라”며, “주민들이 교량화를 원하고 있기 때문에 오늘 수렴한 주민 요구는 보고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정 차장은 ‘사업이 예산 부족을 이유로 제외된 것이냐’는 참석자의 질문에 “사업비가 문제가 아니라 사업의 타당성 여부에 따라 교량화를 하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사정이 이런대도 군민들의 의견을 전혀 수용하지 않은 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내린 토공공사 계획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데 의견 일치를 보고, 향후 교량화 추진을 위한 서명운동 나서는 등 대응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

한편 사업 시행청인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이종도)는 2015년 5월부터 10월까지 동해선 철도 포항~삼척 철도건설 울진정거장 외 8개소 교량화 적정성 검토용역을 실시했다. 앞서 영덕~삼척 철도건설 사업 공사착공 후 지난 2015년 3월 있은 울진군 주민설명회에서부터 정거장 및 일부 본선 토공구간 교량화가 지역의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울진지역의 사회단체는 정거장 5개소 등 토공구간 8개소에 대해 교량화로 변경해 달라는 민원이 제기했다.

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는 토공구간 교량화 타당성 용역을 시행한 결과 정거장 5개소 중, 울진군내 읍남1리(토일마을)앞 토공구간을 포함한 울진정거장 710m를 비롯해 후포정거장 100m와 북면정거장 70m는 교량화를 반영해 추진하고 평해정거장과 기성정거장은 통로 박스 구조물로 조성한다는 용역 결과를 내놨다.
<저작권자ⓒ빠른뉴스! 울진뉴스 & ulji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9815
 
 
 
 
 
  • 울진뉴스/월간울진(http://uljinnews.com |   창간일 : 2006년 5월 2일   |   발행인 / 대표 : 김흥탁    |   편집인 : 윤은미 
  • 사업자등록번호 : 507-03-88911   |   302331 경북 울진군 울진읍 말루길 1 (1층)   |  윌 이엔씨 통신판매업 제2010-경북울진-0010호                         
  • 대표전화 : (054)781-677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전자우편  uljin@uljinnews.com  / ytn054@naver.com
  • Copyright © 2006-2017 uljinnews.com all right reserved.
빠른뉴스! 울진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