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원자력마이스터고 취업률 95%

올해 졸업생 78명 중 공기업 25명, 대기업 18명 등 74명 취업 확정
기사입력 2019.02.08 09:49  |  조회수 4,98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학교전경.jpg
   사진제공 = 원자력마이스터고
 

울진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교장 이유경)가 지난해 96%에 이어 올해도 95%라는 높은 취업률을 기록했다.
 
7일 경북도에 따르면 원자력마이스터고는 215일 졸업하는 제4회 졸업생 78명 중 74명이 취업해 95%의 취업률을 달성했다.
 
이들 74명은 국내 원전관련 기업인 한수원과 한국전력공사, 한전KPS 등에 18명이 취업된 것을 포함해 공기업에 25,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코닝정밀소재 등 대기업에 18, 정우산기, 금화PCS, 이성씨엔아이 등 우량 중견기업에 23명이다. 또 호주 등 해외취업에도 8명이 취업했다.
 
원자력마이스터고는 기업 맞춤형 전문기술 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지난 2013년 설립된 특수목적고등학교로 지역과 세계 에너지 산업의 동량으로 성장할 인재 양성과 더불어 21세기 마이스터고를 대표하는 학교로의 성장을 꾀하고 있다.
 
또 전문학교의 특성을 살린 원전산업기계과와 원전전기제어과 2개 학과로 운영으로 단순 지식의 전달이 아닌 현장성 있는 체험교육을 지향하고 있다. 학교라는 공간을 벗어나 한울원자력본부, 한전KPS, 경희대 등 원자력 관련 산학기관을 방문해 원전관련 최첨단 장비나 설비들을 직접 실습해 보는 기회도 갖는다.
 
이와 함께 원자력마이스터고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다양한 기관에 교육 기자재 기부를 받고 있으며 전기제어과 실습동 신축 시 그동안 한수원 한울본부, 월성본부, 남부발전, 영남화력에서 기부받은 500여 점의 기자재 활용으로 원자력 발전설비 체험학습실과 기자재 전시실을 구축해 좀 더 현장성 있는 교육환경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원자력마이스터고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고교 졸업 후 바로 취업하려는 똑똑한 아이들이 왔는데, 요즘 원전이 없어진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학생들이 취업난 걱정을 심하게 한다, “원전 취업을 목표로 온 애들인 만큼 앞으로 걱정 없이 학업에만 열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빠른뉴스! 울진뉴스 & ulji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5427
 
 
 
 
 
  • 울진뉴스/월간울진(http://uljinnews.com |   창간일 : 2006년 5월 2일   |   발행인 / 대표 : 김흥탁    |   편집인 : 윤은미 
  • 사업자등록번호 : 507-03-88911   |   302331 경북 울진군 울진읍 말루길 1 (1층)   |  윌 이엔씨 통신판매업 제2010-경북울진-0010호                         
  • 대표전화 : (054)781-677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전자우편  uljin@uljinnews.com  / ytn054@naver.com
  • Copyright © 2006-2017 uljinnews.com all right reserved.
빠른뉴스! 울진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