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원회, 삼율리 마을 진입로 철도공사 민원 해결

기사입력 2019.03.28 11:24  |  조회수 14,7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4.jpg
 
포항∼삼척간 동해선 철도공사로 인한 교통안전사고 위험 등 후포면 삼율리 마을 주민들의 생활불편 고충 호소에 국민권익위가 직접 조정에 나서 민원을 해결해 주목을 끌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월 25일 울진군 후포면사무소 회의실에서 신청인 대표와 한국철도시설공단, 울진군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조정회의를 열고 주민 125명이 신청한 집단 고충 민원을 중재했다.

013.jpg
삼율리마을 진입로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동해선(포항∼삼척) 철도건설사업을 진행하면서 울진군에 후포역을 건설하기 위해 삼율리 마을 앞에 약 14m 높이로 흙을 쌓을 계획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이 때문에 단절되는 마을길을 대신할 대체도로를 울진군 도시계획도로에 맞춰 신설하기로 했다.

그러나 마을 주민들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설계대로 대체도로가 건설되면 노약자나 농기계 등이 먼 길을 우회할 때 교통안전사고 위험 등이 우려된다며 마을과 가까운 곳에 통로박스를 설치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주민들이 원하는 지점에 통로박스를 설치할 경우 철도의 높낮이 등이 설계기준에 맞지 않게 된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마을 주민 125명은 지난해 10월 초 국민권익위에 집단으로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수차례 현장 조사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25일 오전 11시 울진군 후포면사무소 회의실에서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주민 대표와 한국철도시설공단 동해북부 사업단장, 울진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조정회의를 열고 조정안을 최종 확정했다.

012.jpg

이날 조정에 따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주민들의 농업 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후포역 주변에 설치되는 대체도로에 약 2m 폭의 보행로와 약 2.5m 폭의 농기계 전용도로를 설치하기로 했다.

농기계가 농지로 쉽게 진·출입할 수 있도록 진·출입로 5개소를 설치한다. 또 통로박스부터 마을까지의 대체도로 구간에 차도와 보행로가 구분될 수 있도록 경계(안전) 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마을 건너편에 있는 농경지로 진입이 편리하도록 3m 폭의 콘크리트 포장 농로를 개설한다.

울진군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3m 폭의 포장 농로를 완공할 경우 이를 기부채납 받아 관리하고 이 민원과 관련된 행정 사항 등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저작권자ⓒ빠른뉴스! 울진뉴스 & ulji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1898
 
 
 
 
 
    울진뉴스/월간울진(http://uljinnews.com |   창간일 : 2006년 5월 2일   |   발행인 / 대표 : 김흥탁    |   편집인 : 윤은미 
  • 사업자등록번호 : 507-03-88911   |   36325. 경북 울진군 울진읍 말루길 1 (1층)   |  등록번호 : 경북, 아00138    |   등록일 : 2010년 7월 20일                         
  • 대표전화 : (054)781-6776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전자우편  uljin@uljinnews.com / ytn054@naver.com
  • Copyright © 2006-2017 uljinnews.com all right reserved.
빠른뉴스! 울진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