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출신 장광선 대령 ‘별★’을 품다.. ‘장군 진급’ 화제

울진중·고 동창들 장군 진급에 현수막
기사입력 2018.01.02 13:08  |  조회수 22,8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장광선 준장.jpg

IMG_4857.jpg
  
 
울진 출신인 장광선(51)씨가 준장으로 진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 장 준장은 울진읍 고성리 기골 마을 출신으로 울진남부초(10)와 울진중(36(34)를 거쳐 울산공업전문대학을 졸업하고 대전대에서 행정대학원 사회복지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장 준장은 1988년 육군 제3사관학교(25)를 통해 육군 소위로 임관했다. 또 지난 2012121일부로 대령 진급했다.
 
대령 진급 후 52사단 제215 보병연대장, 56사단 참모장, 2작전사령부 지휘통제실장 등 보직을 두루 거치며 지휘관으로 탁월한 임무수행 능력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제2작전사령부 교육훈련처 부대훈련과장으로 복무했으며, 육군 준장으로 진급한 그는 춘천에 위치한 육군 제2군단 참모장으로 부임한다.
 
주요 포상은 지난 101일 국군의 날 국방부 장관 표창, 2016년 육군 참모총장 표창 등 다수의 표창을 받은 바 있다.
 
장광선 준장은 저의 노력보다는 함께 한 전우들은 물론 지역의 어르신들과 선·후배 등 많은 분들의 성원 덕분으로 이 영광을 안게 되었다, “무술년 새해 고향에 계시는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 준장은 이어 장군으로 진급은 높은 도덕성과 전문성, 헌신을 요구하는 직책이라고 생각한다.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켜나가는 막중한 책임과 의무를 부여받은 만큼 군인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장 장군 가족은 고향 울진에 90세 모친이 생활하고 있으며, 부인 민인향 씨와 사이에 11녀를 두고 있다.
현수막 (2).jpg
 
 
국방부는 20171228일 중장 진급자 2명을 비롯해 소장 31명과 준장 77명 등 총 110명에 대한 장성급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육군 대령 중 52명이 새로이 별을 달았다.
<저작권자ⓒ빠른뉴스! 울진뉴스 & ulji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울진뉴스/월간울진(http://uljinnews.com |   창간일 : 2006년 5월 2일   |   발행인 / 대표 : 김흥탁    |   편집인 : 윤은미 
  • 사업자등록번호 : 507-03-88911   |   302331 경북 울진군 울진읍 말루길 1 (1층)   |  윌 이엔씨 통신판매업 제2010-경북울진-0010호                         
  • 대표전화 : (054)781-677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전자우편  uljin@uljinnews.com  / ytn054@naver.com
  • Copyright © 2006-2017 uljinnews.com all right reserved.
빠른뉴스! 울진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