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理判事判)

기사입력 2019.05.08 10:25  |  조회수 9,5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1.jpg
장원섭(경민대 교수)

우리가 흔히 쓰는 말 가운데 ‘이판사판(理判事判)’이라는 말이 있다.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뾰족한 대안이 없음을 비유하는 말인데, 보통 ‘막다른 궁지’ 또는 ‘끝장’에 몰린 처지에서 마지막 발악을 한다는 의미로서 부정적인 뜻으로 쓰이고 있다. 

이 말은 조선시대 불교 승려의 두 부류인 이판승(理判僧)과 사판승(事判僧)을 합쳐서 부르던 말에서 유래한다. 조선은 건국 이념으로 불교를 배척하고 유교를 숭상(抑佛崇儒)하는 정책을 표방하였다. 정부의 숭불정책에 힘입어 막강한 정치세력으로 등장한 귀족세력의 부정부패는 이미 고려사회 전반에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었다. 당시 유학자 신진사대부들은 계속되어온 권력층의 적폐를 청산하고 부패한 사회를 개혁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은 새로운 왕조 건설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만연했던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새로운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방편으로 선택된 불교의 탄압은 이미 예정된 수순이었다. 조선의 건국과 함께 불교는 하루 아침에 적폐의 대상이 된 것이다.

세상이 바뀌면서 천민 계급으로 전락한 승려들에게는 가혹한 시련이 따랐다. 관청은 물론 유생들까지도 그들이 필요로 하는 기름과 종이와 신발을 만드는 등의 잡역(雜役)에 승려들을 동원시켰다. 사찰(寺刹)에서는 물건을 생산해야만 했고, 이를 견디지 못한 곳은 폐사(廢寺)되었다. 사찰은 살아남기 위해 활로를 찾아야 했다. 이들에게 주어진 명제는 사찰을 유지하는 것과 불법(佛法)의 맥(脈)을 잇는 것이었다.

이렇게 되자 자연스럽게 사찰을 운영하고 사무(寺務)를 관장하는 사판승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들은 관가의 가혹한 주구(誅求)와 잡역, 사회의 천대 속에서도 온갖 수모를 감당해 내고 견디면서 사찰이 황폐화되는 것을 막아내고 교단의 명맥을 유지시켜 나갔다. 그 과정에서 이들은 오직 사무에만 전념하게 되었으므로 승려로서의 본래 책무인 참선(參禪)이나 간경(看經) 등 공부와는 점점 멀어지게 되었다. 이 때문에 이들은 갈수록 불법의 가르침에서 무지한 범승(凡僧)으로 전락해 갔다. 그러나 사판승이 승려로서 본연의 수도를 소홀히하고 사찰 운영에만 몰두하였다는 것은 수행불자로서의 진정한 자세라고는 할 수 없지만, 당시 유생과 위정자들의 횡포 속에서 교단을 유지하면서 불법을 후세에 전할 수 있게 된 것은 이들의 공이 컸음을 부인할 수 없다. 오늘날 우리 불교계가 사찰을 유지하고 불법의 명맥을 유지할 수 있었던 데는 사판승들의 노고가 결정적이었다.

한편, 수행에 전념하는 이판승들은 사찰의 사무나 제반 역임에 종사하는 것을 불명예로 여기고 시끄러움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깊은 산 속에 암자를 지어 속세에서 멀어져갔다. 그러나 잡무를 멀리하고 깊숙이 숨어서 소극적으로 지냈던 이판승들이지만, 당시 유생과 위정자의 횡포 속에서도 불법(佛法)이 끊이지 않고 발전할 수 있었던 것도 역시 이들의 수행 덕분이었다. 이와 같이 고난 속에서도 대부분의 사찰은 역경을 이겨내면서 사원의 운영과 유지에 충실하면서 수행에도 전념하면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조사의 가르침(祖道)의 명맥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조선의 억불정책은 불교로서는 최악의 상황이었다. 승려는 최하 계층의 신분으로 전락하였으며, 도성(都城)에서 모두 쫓겨나고 출입도 금지되었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승려가 된다는 것은 인생의 막다른 마지막 선택으로 간주되었다. 게다가 출가를 하면 누구나 ‘이판(理判)’과 ‘사판(事判)’ 가운데 어느 한쪽을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서야 했다. ‘이판’ 아니면 ‘사판’으로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것이다. 이런 풍조를 두고 막다른 곳에 이르러 어찌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을 때를 비유하는 말로 저자거리에서 ‘이판사판’이라는 말이 유행하게 되었다. 그래서 이판이나 사판은 그 자체로 ‘끝장’을 의미하는 말로 ‘막다른 곳’, ‘막다른 궁지’에 모려 뾰족한 대안이 없을 때 자포자기의 상황에 처했다는 의미로 쓰이게 되었다. 
요즘 사회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노령인구는 늘어나는데 출산 절벽에다 청년들의 일자리도 그저 막막하기기만 하다. 이러다 막다른 궁지에 내몰리면 그야말로 ‘될대로 되라’는 식의 이판사판의 분위기가 될까 두렵다. 그래도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가져야 한다. 참고 견디면 이 또한 지나가리라. 어둠이 짙어질수록 새벽은 더 가까이에 와 있다고 하지 않은가.
<저작권자ⓒ빠른뉴스! 울진뉴스 & ulji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2929
 
 
 
 
 
    울진뉴스/월간울진(http://uljinnews.com |   창간일 : 2006년 5월 2일   |   발행인 / 대표 : 김흥탁    |   편집인 : 윤은미 
  • 사업자등록번호 : 507-03-88911   |   36325. 경북 울진군 울진읍 말루길 1 (1층)   |  등록번호 : 경북, 아00138    |   등록일 : 2010년 7월 20일                         
  • 대표전화 : (054)781-6776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전자우편  uljin@uljinnews.com / ytn054@naver.com
  • Copyright © 2006-2017 uljinnews.com all right reserved.
빠른뉴스! 울진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