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출신 김혜순 시인, 이형기문학상에 선정

기사입력 2019.05.27 11:24  |  조회수 3,06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527 제9회 이형기문학상 수상자 결정(김혜순 시인).jpg
                          △사진제공 = 진주시
 
울진출신 김혜순 시인이 진주시가 주최하고 이형기시인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제9회 이형기문학제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진주시와 이형기시인기념사업회는 시 낙화의 시인이자 지적 서정시의 대명사인 이형기 시인을 기리는 제9회 이형기문학제 수상자로 김혜순 시인이 선정됐다고 5월 27일 밝혔다. 수상집은 날개 환상통이다.
 
요즘 국내·외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김 시인은 1955년 경북 울진에서 태어나 건국대학교에서 국어국문과 학사 졸업 후 동 대학원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79문학과 지성담배를 피우는 시인, 도솔가등의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으며 현재 서울 예술대학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심사위원 정과리 평론가는 김혜순 시인은 한국여성시사에서 하나의 획을 그은 존재이다. 최근 김혜순의 시는 더욱 더 나아가 인간에 의해 학대받고 고통받는 여린 생명들의 삶의 형식에 대한 탐구로 확장되었다. 그의 삶의 형식의 탐구는 앞으로도 씩씩할 것이며 그의 도전은 우주상의 모든 생명의 진정한 미래를 위한 하나의 밀알로 작용할 것이다.”라고 평했다.
 
또 심사위원인 오형엽 평론가는 최근 상재한 열세 번째 시집인 날개 환상통(2019)에서는 시가 시인을 새하게하는 새로운 시적 경로를 통해 시와 화자와 새가 상호 침투하면서 동물-되기, 유령-되기, 리듬-되기 등을 몸으로 실천하고 있다. 김혜순 시인이 줄기차게 실천하는 시적 실험의 강도와 밀도는 한국 현대시사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할뿐더러 새롭게 복원되는 이형기문학상 수상자로서 손색이 없다.”라고 평했다.
 
김혜순 시인의 창작활동에 대한 평가는 지금까지 그가 수상한 김수영문학상, 현대시작품상, 소월시문학상, 미당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통해서도 짐작할 수 있다.
 
지금까지의 저서는 시집으로 또 다른 별에서(1981), 아버지가 세운 허수아비(1984), 어느 별의 지옥(1987), 우리들의 陰畵(1991), 나의 우파니샤드, 서울(1994), 불쌍한 사랑 기계(1997), 달력 공장 공장장님 보세요(2000), 한 잔의 붉은 거울(2004), 당신의 첫(2008), 그리고 슬픔치약 거울크림(2011),
이형기 문학제 시상식은 622일 토요일 오후 4시 경남과기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다. 이날 문학상 수상자에게는 창작 장려금 2,000만원과 상패가 주어진다.
 
한편 진주 출신으로 시인이자 문학평론가인 이형기 선생(1933.1~2005.2)은 초기에는 삶과 인생을 긍정하고 자연섭리에 순응하는 서정시를 쓰고, 후기에는 허무에 기초한 관념을 중심으로 날카로운 감각과 격정적 표현이 돋보이는 시를 발표했다. 20세기 후반 삶과 인간문제를 시로써 탐구한 가장 대표적인 시인이다.
<저작권자ⓒ빠른뉴스! 울진뉴스 & ulji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0842
 
 
 
 
 
  • 울진뉴스/월간울진(http://uljinnews.com |   창간일 : 2006년 5월 2일   |   발행인 / 대표 : 김흥탁    |   편집인 : 윤은미 
  • 사업자등록번호 : 507-03-88911   |   302331 경북 울진군 울진읍 말루길 1 (1층)   |  윌 이엔씨 통신판매업 제2010-경북울진-0010호                         
  • 대표전화 : (054)781-677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전자우편  uljin@uljinnews.com  / ytn054@naver.com
  • Copyright © 2006-2017 uljinnews.com all right reserved.
빠른뉴스! 울진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